본문 바로가기
야생화

이만봉 솔나리

by 신영석 2022. 7. 11.
728x90

오늘 야생화탐방의 주인공은 단연 솔나리였다.

게다가 '꿩먹구 알먹구'로 사전학습을 통해

병아리난초등 몇가지 난초도 함께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고 떠난 하루였다.

지난해 끝물에 보았던 월악산 솔나리만큼의

개체수는 아니였지만 시루봉갈림길에서

그리고 이만봉에 도착할때까지 부족하지

않을 만큼 눈을 즐겁게 해주었다.

새로 개통한 핸드폰을 처음 가지고 나선 날여서

손에 익숙하지도 않았고 날씨마저 받혀주지 않아

색감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해 아쉽다.

이만봉을 지나니 가끔 이렇게 한줄기에

여러개의 꽃이 달린 솔나리도 눈에 띈다.

이슬은 머금은 솔나리가 더 청초해 보인다.

자주꿩의다리와 솔나리

이만봉에서부터 함께한 젊은 커플이 있었다.

꽃쟁이로 보이지는 않았지만 나름 야생화에

해박한듯 싶었고나와 같이 핸펀으로

촬영하고 있었는데 이곳을 몇년째 다녀간다며

병아리난초와 옥잠난초 꽃자리를 알려주었고

사다리재 가기 전에 볼 수 있다는 흰솔나리를

찾아보았지만 결국 보지는 못했다.

728x90

'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주꿩의다리  (0) 2022.07.12
옥잠난초를 나리난초로  (0) 2022.07.11
병조희풀  (0) 2022.07.11
병아리난초  (0) 2022.07.11
덩굴곽향  (0) 2022.07.1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