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041

10년만의 겨울 태백산 흔히들 태백산을 민족의 영산(靈山)이라 하고 겨울 설산 대명사중 한곳이다. 지나간 기록을 찾아보니 오늘이 여덟번째의 산행이긴 하지만 겨울에 찾은 것은 꼭 십년만이었다. 오는 차안에서 재용 대장은 정상부 기온이 체감 영하25도라며 보온에 만전을 기해줄것을 신신당부한다. 역시나 유일사탐방센터에 내리니 코끝이 찡해진다. "함께 가요!"하는 여산우님과 함께 출발했지만 무심코 걷다 뒤를 돌아보니 보이지 않는다. 중간 쉼터와 유일사 삼거리에서도 한동안을 기다렸지만 나보다 발빠른 세분의 산우님을 제외하고는 회원님들은 보이지 않고 그렇게 오늘 산행도 미아?가 되었다. 유일사 내려 가는 길 이곳에 도착하니 2012년 3월 무박 여행을 함께한 그녀가 떠 오른다. 함백산 지난해 야생화를 찾아 좌충우돌한 기억이다. 아마 올해.. 2023. 1. 30.
제30회 태백산 눈축제 체감온도 영하25도의 한파속에도 눈축제장은 글자 그대로 인산인해였다. 국도변에서 축제장까지 올라오는 보도는 제설작업이 되지 않아 빙판이다 보니 관광객들은 보도가 아닌 차도로 오르 내리고 당골광장에서 국도까지 내려가는 차도 한차선은 대형 관광버스가 차지하다 보니 위험천만이다. 산행을 일찍 끝낸 덕분?에 시간여유가 있어 지인을 모시고 간단하게 요기나 할 생각으로 찾아간 길거리 음식점은 글자 그대로 눈탱이 였다. 맹물에 담가 놓은 듯한 오뎅 한꼬치 천원 불과 10cm짜리 식어버린 닭꼬치는 오천원 '메뚜기 한철'이라고 십분 이해는 하면서도 뒷맛이 영 개운하지 못한듯 싶다. 2023. 1. 29.
새해 첫 야생화 개불알풀 개불알풀(봄까치꽃) 광덕산으로 오르는 양지바른 길가에서 올해 첫 야생화를 만났다. 제철에는 관심도 갖지 않았지만 엄동설한을 이겨내고 꽃을 피워낸 아이가 더 없이 반갑다. 2023. 1. 25.
우울한 설연휴의 광덕산 설 당일 저녁 한끼 같이하자는 부탁?마저 거절?하고 방구석에서 뒹굴거리는 녀석의 괘씸함에 속이 상했고 홀로 꾸역꾸역 술잔을 비워댔다. 기상예보는 연휴 끝날부터 한파가 온다하여 과일 몇조각에 물한병 들고 광덕산으로 간다. 한겨울 캠핑족 지난해의 맥문동 진주같은 열매 올해 첫 봄소식이다. 개불알풀(봄까치꽃) 이번 한파가 지나면 꽃을 피울지도.. 매화 지난 해의 사위질빵 가시오가피? 이마당으로 오르는 길 길을 막아 놓았다. 쥔장에게 전화를 했지만 답은 없고 광고문자만 들어온다. 그냥 넘어갈까 하다 혹시나 정초부터 낯 붉히기 싫어 다시 내려왔다. 아산시청에 전화를 해볼까 하다 설연휴 답을 얻긴 힘들겠다 싶었다. 정상으로 향하는 능선의 노루발풀 미세먼지에 조망이 별로다. 그래도 설연휴를 맞아 찾은 산객들로 붐빈다.. 2023. 1. 24.
히말라야바위취 2023. 1. 23.
우리 우리 설날! 복 많이 받으세요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함께하시는 모든 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3. 1. 22.
눈꽃 2023. 1. 22.
서향 2023. 1. 21.
새해 첫산행 서운산 지난해 단풍이 절정였던날 이후 오랫만에 서운산을 찾았다. 혹시나 양지바른 길가에서 봄소식을 들을 수 있을까 싶었지만 아직은 아닌듯 싶다. 그 사이 정상의 쉼터가 새롭게 설치되었다. 이 녀석들은 겁을 상실했는지 사진을 찍는 동안 또 다른 녀석은 아에 폰에 올라 앉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줄것이 없어 미안하기도 했다. 얼음꽃 2023. 1. 20.
마취목 2023. 1. 20.
붓순나무 2023. 1. 19.
종이꽃 2023. 1.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