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7/062

폭염에 기진맥진 사당능선 처음 산행을 시작할때 '전철산행'이라는 테마로 홀로 여러번 찾았던 관악산이다. 주로 정부청사역을 들머리로 다녔고 관음사 들머리는 7~8년만에 찾아온 탓인지 사당역에서 관음사까지의 길이 걱정되었지만 앞서가는 중년의 커플?산객을 따라서 어렵지 않게 관음사 일주문에 도착했다. 막연한 정보이긴 했지만 관음사 주변에서 볼 수 있다는 난초를 찾아 대충 짐작되는 비탐방길을 찾아들지만 거미줄같이 나있는 길에서 한시간여를 헤메다가 포기하고 정상등로로 올라서니 이미 속옷까지 땀에 젖어들고 폭염에 달구어진 암릉길은 진퇴양난이다. 선유천 국기봉 원래 앞쪽의 능선으로 오른다는게 알바아닌 알바였다. 원래의 계획대로면 연주대를 거쳐 수영장능선으로 하산할 생각이었지만 한번도 가보지 않은 등로였고 기대했던 그곳의 난초도 예년만 못하다.. 2022. 7. 6.
끝물의 로제트사철란 올해 눈을 뜨기 시작한 난초 탐방이 그리 녹녹하지 않은듯 싶다. 일단은 막연한 정보에 '서울역에서 김서방 찾기'식이고 지금 이 시기의 난초들은 주로 바위산에 자리하다 보니 폭염속의 비탐방길을 찾아들다 보면 속옷까지 젖어드는건 잠깐이다. 게다가 올해는 기상이후로 초봄 한파에 야생화가 보름이상 늦어졌고 초여름은 가뭄이 이어지다 잠깐의 장마속에 이어지는 폭염의 날씨로 개화시기를 맞추기 어려웠고 식생조차 예년만 못하다고 한다. 지난주 깨져버린 핸드폰 액정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가져간 구닥다리 똑딱이 카메라는 초점을 잡을 수가 없다. 거의 포기할뻔한 순간에 '서당개 삼년'의 촉으로 어렵게 꽃자리를 찾긴 했지만 이미 끝물여서 아쉬웠다. 2022. 7. 6.